상세검색
다음
원문보기 URL 내보내기 내서재담기

牛溪 成渾의 性理說과 조선 후기 '折衷派' = Ugye Sung Hon`s viewpoint on the "Four-Seven" theory and the Eclectic School of the later Chosun

제어번호 : 40124414

저자명 : 이동희

학술지명 : 東洋哲學硏究(Journal of Eastern Philosophy)

권호사항 : Vol.36 No.- [2004]

발행처 : 동양철학연구회(THE SOCIETY OF EASTERN PHILOSOPHY)

발행처 URL : http://eastphil.scholarweb.kr/main.do

자료유형 : 학술저널

수록면 : 149-174(26쪽)

언어 : Korean

발행년도 : 2004년

KDC : 150

등재정보 : KCI등재후보,

주제어 : 우계 성혼 ,퇴계 이황 ,율곡 이이 ,남계 박세채 ,농암 김창협 ,조선 후기 절충파 ,Ugye Sung Hon ,Togye Lee Hwang ,Yulgok Yi I ,Four-Seven dabate ,the Eclectic School of the later Chosun ,Nangam Kim Chang-hyup ,Napgye Park Se-chae

소장기관 :

  • 영남대학교 중앙도서관

제공처 : 한국학술정보 한국학술정보, 한국연구재단 한국연구재단

  • 초록
    • 牛溪 成渾은 ‘人心道心說’(『書經』)이나 ‘或生或原說’(朱子)을 볼 때 退溪 李滉의 ‘四七理氣互發說’(互發說)이 틀리지 않은 것 같다고 생각하여 율곡과 논란을 벌였다. 그는 퇴계의 호발설을 자기 나름으로 해석하기를 '막 발할 즈음에 主理·主氣의 다름이 있을 뿐'이지 원래 마음에 두 싹(근원)이 있어서 그것이 호발하여 각기 작용하는 것이 아니라고 하였다.
      우계의 기본 시각은 인간 마음의 작용에 리·기가 밀접하게 관계하면서 같이 작용하지만, 사람이 그 작용의 결과(情-사단과 칠정의 발현)를 보고 치우친 쪽을 명명하여 主理, 또는 主氣라고 하는 것이라고 하였다. 이러한 해석은 본인들은 어떤 사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결코 존재론적 규정이 아니고, 입론 방식에 대한 '언어적 분석'인 것이다. 이것은 우계가 퇴계의 '氣隨之, 理乘之'와 같은 표현은 말의 논리에 맞지 않다고 하여 반대한 사실에서 잘 알 수 있다. 이러한 철학적 작업의 기본 사유방식은 주자 리기론을 도덕론에 치중하여 해석하려는 방식이다.
      도덕론적 입장에서 퇴계의 호발설을 긍정한 우계의 이러한 시각은 조선조 후기 절충파 사상의 선하를 이룬다. 栗谷 李珥에서 발원한 기호 성리학이 소위 '절충파'인 農巖學派와 소론계 학자들에 오면 율곡의 ‘七情包四端說'(七包四說)을 부정하고 사단과 칠정은 입언의 취지가 다르므로 섞어 볼 수 없다고 생각한다. 그리하여 존재론에 있어서는 퇴계의 호발설을 부정하고 율곡의 氣發理乘說을 긍정하지만, 도덕론에 있어서는 율곡의 인간-자연 통합적 시각을 버리고 퇴계설을 따랐던 것이다.
      南溪 朴世采는 사칠설에 있어서는 퇴계설을 융통성 있게 보면 호발설이 성립하고 그것은 성리학의 ‘본연지성-기질지성'의 입론과 같고, 율곡의 '專言理'-'兼言氣'의 입론과도 취지가 같다고 보았다. 農巖 金昌協은 四七 모두 리기의 共發이지만, '主理'-'主氣'로 명목을 세워 말할 수 있다고 보았다. 이러한 근거를 그는 율곡의 '四七配屬'의 불완전함에서 찾았다. 퇴계의 호발설은 그 형식이 이미 주자의 '原於性命'-'發於形氣'의 대립적 입론 방식에 있다고 하였다. 농암은 율곡의 '사단은 善 일변-칠정은 兼善惡'의 심의 구조에 대한 '사실'을 인정하더라도, 칠정을 '주기'라 규정해도 결코 '겸선악'과 저촉되는 것은 아니라고 보았다. 또 농암도 우계와 마찬가지로 퇴계가 입론할 때 '理發氣隨, 氣發理乘'이라 한 것은 너무 지나치게 나누어 말하는 말의 실수라고 하여 호발설을 그대로 옳다고 보지는 않았다.
      철학적으로 볼 때 농암의 퇴·율 사칠설 분석은 매우 예리하다고 할 수 있다. 우계의 사상과 절충론은 퇴·고, 우·율 논쟁 속에 어지럽게 나타난 개념과 논리를 어느 정도 명료하게 밝힘으로써 한층 객관적인 사유, 진보된 논리를 보여주었다.

  • 초록2
    • Ugye Sung Hon debated with Yi Ⅰ(Yulgok) because he thought that Togye's 'Four-Seven and mutual issuance of principle and material force' theory might be sound basing on the human heart and the heart of the Way' theory(「Book of Document」) or huo sheng huo yuan' theory(或生或原說)(Zhuzi). He addressed that the difference between Concentrating on principle(主理).Concentrating on material force(主氣) appears when they issue. Once they come to their applications in a person's character and emotion, they are similar. Ubye thought that the principle and material force work mutually in human heart, however, humans name it with the inclined one, Concentrating on principle or Concentrating on material force after seeing the consequence of work. Even though humans thought that this analysis explains some facts, it is an only 'linguistic analysis' by argument, not an ontological analysis.
      It became clear when Ugy objected Togye's 'material force follows it, principle mounts it' theory because he thought this expression was not logical. This elementary way of thought analysed Zhuzi's 'principle and material force' theory on the side of morality theory.
      Ugye agreed with Togye's 'mutual issuance' theory on the side of morality and he was in a line of the later Chosun Eclectic School. When Kiho School's 'the nature and principle' theory, rooted in Yulgok Yi I, came to 'the Eclectic School in the alter Chosun, 'Nongam School' and 'Soron(小論)' scholar stands against Yulgok's 'Seven comprises Four' theory and thought 'Four and Seven' should not be mixed as they ahve difference in a setting purpose. Therefore, they agreed with Yulgok's 'issuance of material force with principle mounts it' theory contradicting Togye's 'mutual issuance' theory from ontological view, however they agreed with Togye contradicting Youlgok's attitude, which stressed the unity of human and nature(自然).
      Namgye Park Se-chae asserted that on the Four Beginnings theory, Togye's 'mutual issuance' theory was appropriate. It is also similar with 'the nature of inborn(本然之性)- the nature of disposition(氣質之性)' philosophical system of 'the nature and principle philosophy(性理學)' and has similar setting purpose with Yulgok's 'exclusively saying principle and combingingly saying material force(專言理'-'兼言氣)' theory. Nangam Kim Chang-hyup asserted that both 'Four Beginnings and Seven Emotions' issue from the nature and material force, but they can also be stated by norms of 'Concentrating on principle(主理)-Concentrating on material force(主氣)'. He found its factor in Yulgok's imperfection of 'Four and Seven appertain to each other' theory.
      Togye's theory system of 'mutual issuance' is based on Zhuzi's 'rooting in the nature and order'(原於形命'-'issuing from form and material force(發於形氣)' which is an opposing system. He thought that providing Seven Emotions in 'concentrating on material force' is not conflict to 'combining the good and the evil' even though we agree with Yulgok's opinion on the structure of human heart, 'Four Beginning is on the good'-'Seven Emotions combine the good and the evil'.
      Nongam agreed with Ugye's opinion on Togye, who asserted that 'issuance of principle with material force following it and issuance of material force with principle mounting it' theory were excessively dualistic.
      Considering 'Four-Seven debate' from the philosophical view, Nongam's analysis on Togye and Yulgok's 'Four-Seven' theories were remarkably sharp. Ugye's thougth and the Eclectic theory provided the further objective and progressed logic by clarifying complicated norms and logic which appeared in Togye and Gobong, Ugye and Yulgok's debates.
  • 목차
    • Ⅰ. 서언
    • Ⅱ. 牛溪 性理說의 특성 -退溪 ‘四七理氣互發說’에 대한 해석
    • Ⅲ. 조선조 후기 ‘절충파’와 牛溪-南溪 朴世采와 農巖 金昌協의 경우
    • Ⅳ. 결어